UPDATED. 2018-12-17 09:03 (월)
연말 아파트 분양 눈치경쟁 치열
연말 아파트 분양 눈치경쟁 치열
  • 정호근 기자
  • 승인 2018.11.2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5만787가구 분양, 연말까지 6만가구 예정
잇따른 분양연기에 봄·가을 분양 성수기 실종

연말 아파트 분양 시장의 눈치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12월 전국 분양예정물량은 총 5만787가구로 집계됐다. 11월 남은 분양예정물량 1만2,979가구를 더하면 연말까지 총 6만3,766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전통적으로 겨울은 분양 비수기지만 정책적 요인 등으로 최근 그 경계가 허물어지는 추세다.

과거에는 봄, 가을 성수기가 뚜렷했던 반면 분양물량이 증가한 2015년부터 겨울 분양을 강행하는 경향이 짙어 졌다. 2017년에는 긴 추석연휴와 8.2대책에 따른 아파트투유 시스템 개편으로 이월된 분양물량이 12월에 집중됐다.

2018년에도 분양가 통제, 청약제도 변경 등의 이슈로 가을 분양 성수기를 노렸던 물량의 상당수가 지연돼 12월 공급물량이 많을 예정이다. 다만, 올해 반복된 분양지연이 연말까지 계속될 경우 일부 물량이 내년으로 미뤄질 가능성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지역별로는 경기에 2만715가구 분양을 필두로 검단신도시 분양이 본격화한 인천에서 5,447가구가 분양된다. 부산은 부산진구 연지동 "래미안(부산연지2)" 등 4,646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서울예정물량은 4,433가구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