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4 22:03 (일)
철강協, ‘철강슬래그위원회’ 창립총회 개최
철강協, ‘철강슬래그위원회’ 창립총회 개최
  • 스틸in 데스크
  • 승인 2024.02.29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강슬래그 수요개발 연구를 통한 고부가가치화, 친환경 이미지 제고, 슬래그 재활용 현장 관리 강화와 재활용 제도개선에 체계적으로 대응 위해 발족

철강공정 부산물인 철강슬래그의 우수성을 대외적으로 널리 알리고, 철강슬래그가 순환자원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을 있도록 노력할 것

한국철강협회 기후환경안전실은 2월 29일 한국철강협회 대회의실에서 철강 및 슬래그재활용업체 20개사가 참석한 가운데 ‘철강슬래그위원회’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초대 위원장으로 포스코 조경석 환경기획실장이 선출되었다.

철강슬래그는 철강 제조공정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대표적인 부산물로 전체 부산물의 약 90% 가량을 차지하며, 물리적·화학적 성질이 우수한 친환경 자원으로 천연자원 절약과 환경보전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관련 산업 분야와의 상생에도 기여하고 있다.

현 정부에서도 순환경제 활성화를 통한 산업 신성장전략을 발표하여 폐자원의 순환이용을 촉진하고 순환경제의 산업전반으로 확산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환경보전과 자원순환의 균형을 이루는 철강슬래그의 역할은 상당히 중요할 것이다.

철강슬래그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이러한 현 상황에 맞춰 철강슬래그 수요개발 연구를 통한 고부가가치화, 친환경 이미지 제고와 슬래그 재활용 현장관리 강화와 재활용 제도 개선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발족하였다.

포스코, 현대제철 등 철강슬래그를 배출하는 철강업체 11개사와 이를 재활용하는 동서개발, 흥진개발, 에스피네이쳐 등 슬래그재활용업체 9개사가 참여하여 철강슬래그산업 발전에 기여할 예정이다.

철강슬래그위원회 초대 위원장인 포스코 조경석 환경기획실장은 인사말을 통해 “철강공정 부산물인 철강슬래그의 우수성을 대외적으로 널리 알리고, 철강슬래그가 순환자원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위원회는 창립총회를 시작으로 『철강슬래그 재활용 기술세미나 개최』 및 『철강슬래그 친환경성 대외 홍보 강화를 위한 홍보브로슈어 제작』, 『복합슬래그 기층 및 보조기층 설계·시공지침 개정』 등의 사업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으며, 향후 다양한 수요업계와 협력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