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4 22:03 (일)
포스코 격주 4일제 시행 한 달! ‘놀금’에 뭐하니?
포스코 격주 4일제 시행 한 달! ‘놀금’에 뭐하니?
  • 스틸in 데스크
  • 승인 2024.02.27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요일 저녁부터 3일 동안의 휴식을 생각하면 들떠요.” 포스코의 격주 4일 근무제도(이하 ‘격주 4일제’)가 시행된 지 한 달, 해당 제도를 사용 중인 직원들의 이야기입니다. 지난달 22일부터 제도가 시행됐고, 2월 2일을 기점으로 본격적인 격주 ‘놀금’이 시작됐는데요.

일명 ‘놀금’ 제도의 정식 명칭은 ‘격주 4일제형 선택적 근로시간제’입니다. 포스코는 기존에도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운영하면서 직원들이 주 40시간 근무시간을 채우기만 하면, 일별 근무시간은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도록 해왔는데요.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이제는 2주 단위로 평균 주 40시간 내의 근로시간을 유지하면 첫 주는 ‘주 5일’, 다음 주는 ‘주 4일’을 근무할 수 있게 했습니다.

현재 포스코그룹에서 해당 근무제도를 시행 중인 곳은 포스코홀딩스와 포스코, 포스코휴먼스, 포스코청암재단 등입니다. 올 하반기까지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이앤씨 등 더 많은 그룹사로 확대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격주 ‘놀금’ 시행 한 달, 실제 직원들의 놀금은 어떻게 채워지고 있는지 포스코 뉴스룸이 알아봤습니다!

포스코 커뮤니케이션실 엄인옥 사원은 지난 두 번의 놀금을 딸아이와의 시간으로 채웠습니다. 엄 사원은 19개월의 딸을 양육 중인데요. 전업주부인 아내가 그동안은 아내가 아이의 주 양육자 역할을 해왔습니다. 일반적인 외벌이 가정이 그러하듯이 엄 사원도 평일 퇴근 후와 주말에 육아에 참여하여 아이와의 유대감을 키워왔는데요. 하지만 이제는 격주 금요일마다 딸에게 온전히 아빠와의 시간을 선물할 수 있게 됐습니다.

원료실에서 근무하는 김성준 과장 역시 비슷한 상황인데요. 김 과장은 4살 된 아이를 키우고 있습니다. 아이가 포스코 사내 어린이집을 다니기 때문에, 아이를 데리고 매일 같이 출근해왔지만 ‘격주 4일제’를 쓰면서 격주 금요일마다 가족과 교외로 나들이를 나갑니다.주말에는 붐비는 워터파크 같은 핫플레이스가 주된 목적지입니다.

한편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2월 16일부터 격주 금요일마다 ‘Park1538 가족 초청 견학 프로그램’을 시행해 포스코그룹 임직원들이 휴무일을 이용해 가족들과 함께 Park1538을 견학할 수 있도록 하고 있는데요. 사전 신청한 직원과 가족들은 역사박물관, 홍보관, 제철소 투어를 통해 보다 풍성한 휴무일을 즐길 수 있습니다.

포스코 냉연마케팅실 함윤정 과장은 평소 평일 새벽에 다녔던 운동 클래스를 금요일 오전 시간으로 바꿨습니다. 치열한 주말 예약을 피해 주중 새벽 시간 클래스에 참여해야 했지만, 이제는 격주 4일제를 쓰면서 훨씬 여유롭게 취미 생활을 이어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캠핑족인 열연선재마케팅실 강민석 리더는 놀금을 이용해 2박 3일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강 리더는 평소 짧은 1박 캠핑보다는 2박 3일로 캠핑을 즐겨 한다고 하는데요. 이를 위해 주기적으로 월요일이나 금요일에 휴가를 쓰는 것이 쉽지 않았다고 해요. 하지만 격주 4일제가 시작되고 이제는 금, 토, 일 3일간 캠핑을 부담 없이 떠날 수 있게 됐습니다.

▲포스코 직원들이 격주 4일제 휴무일을 맞이해 퇴근하는 모습.

그렇다면 금요일 8시간 쉼을 위해 한 시간씩 더 일해야 하는 평일에 대한 부담감은 없을까요? 포스코 포항제철소 제선부 양성문 사원은 이에 대해 “2주마다 쉬는 금요일이 생긴다고 생각하니 근무일에 열심히 일할 동력이 생긴다”라며 “동시에 근무일이 하루 줄다 보니 일을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스스로 고민하게 되는 것도 장점”이라고 전했습니다.

광양제철소 EIC 기술부에서 근무하는 정보경 사원 역시 “쉬는 금요일이 있는 주에는 목요일까지 모든 일을 다 마치기 위해 근무시간 중 업무 몰입도가 크게 늘었다”며 “스스로 일을 더 효율적으로 하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게 되는 것도 달라진 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포스코는 근무제도 개선으로 ‘일과 삶의 균형’을 확대하고 직원들이 행복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습니다. 이에 더해 젊은 세대의 유연한 근무제도에 대한 니즈를 충족시켜 ‘일하고 싶은 직장’을 만들어간다는 방침인데요. 이번 제도 개선을 통해 상주직원들은 2주에 한 번씩, 길게는 목요일 저녁부터 일요일까지 연속으로 휴가를 가거나 본인의 역량 향상을 위한 활동을 할 수 있습니다. 놀금 저녁에는 포항과 광양에서 근무하는 직원끼리 저녁에 삼삼오오 모여 가볍게 맥주 한 잔씩 즐기는 문화도 시작됐습니다. 자연스럽게 국내외에서의 다양한 소비 진작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무엇보다 저출산 문제 해결에 진심인 기업답게, ‘격주 4일제’ 시행으로 가족친화적인 기업문화가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라는 측면도 있습니다. 실제 제도를 사용 중인 직원들이 자녀 양육 부분에서 큰 만족감을 보이고 있는 만큼, 본 제도가 잘 정착되어 또 하나의 ‘저출산 문제 해결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조직문화를 혁신해 나갈 예정입니다.

이 밖에도 포스코는 조직 구성원이 유연한 근무여건 속에서 업무에 몰입하고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거점 오피스를 활용한 원격 근무제를 활성화했으며 복장도 직원들이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했습니다. ‘자율과 책임’ 중심의 일하는 방식을 정착시키고 직원들이 행복한 일터를 조성하기 위해 조직문화를 적극 혁신해 나갈 포스코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